[사진전] 지리산 가는 길 _ 임채욱 작가 > 실상사에서 알려드립니다

본문 바로가기


화엄세상

[사진전] 지리산 가는 길 _ 임채욱 작가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실상사 작성일20-10-08 15:31 조회271회 댓글0건

본문

e833eab0f8664616dc89c5b6ae9eda9b_1602138

깊어가는 가을, <지리산 가는 길>에 푹 빠져보세요. 

 

임채욱 작가의 <지리산 가는 길>전시회가 열립니다. 

임채욱 작가는 2014년 <지리산프로젝트>가 시작될 때부터 지금까지 

지리산을 오가며 지리산의 풍경과 숨소리를 사진에 담는 작업을 해오셨지요. 

실상사의 풍경도 많이 담아주셨고요.  

(공양간 입구 문위에 걸린 지리산 사진도 임채욱 작가의 작품이랍니다.)

 

이번 전시 <지리산 가는 길>은, 

이후 예정된 <지리산> 전시회로 가는 길목에서 연주하는 

서곡과 같다고도 할 수 있겠어요. 

  
이번 <지리산 가는 길>은 4개의 길을 제시합니다.
▲지리산 종주길 ▲지리산 둘레길 ▲지리산 실상길 ▲지리산 예술길

지리산 실상길에는 회주스님의 모습이 많이 담기기도 했어요. 

 

<지리산 가는 길> 전시에 부쳐 

도법스님께서 써주신 글 <신비한 작은 길>로 

가을 지리산이 그리운 분들을 초대합니다.

 

**********************

♣ 신비한 작은 길 

 

- 도법스님


실상사 내 방

창문을 열고 마루에 서면

아담한 극락전 마당 한 켠에

기왓장으로 경계를 표시한

길이랄 것 없는 작은 길 하나 있다.


나는 매일 그 길에서 나인 그대

삶을, 죽음을, 성공을, 실패를 만난다.

나인 그대

후라이꽃을, 작은 출입문을

풀매는 스승을, 마루닦는 할매를

그리고 온 실상사를, 온 세상을, 온 우주를 만난다.


나는 매일 그 길에서 

나인 그대

젊음을, 늙음을, 환한 희망을, 깜깜한 절망을 만난다.

나인 그대

홍척의 비석을, 작은 냇물을, 예쁜 텃밭을

푸르른 하늘을, 천왕봉의 흰구름을

그리고 온 실상사를, 온 세상을, 온 우주를 만난다.


나는 매일 그 길에서 

그대인 나

고단함, 편안함과 함께 아침 먹으러 간다.

그대인 나

페미니즘 청년, 템플스테이 아줌마

시원한 바람, 뜨거운 햇빛

그리고 온 실상사, 온 세상, 온 우주와 함께


나는 매일 그 길에서

그대인 나

기쁜 소식, 슬픈 소식과 함게 아침법석에 간다.

그대인 나

넓은 절 마당, 푸르른 소나무

고요한 눈빛, 가벼운 발걸음

그리고 온 실상사, 온 세상, 온 우주와 함께


날마다 빛난다, 작은 길에서

그대인 나의 삶을 만나는 기적이

나인 그대의 삶을 만나는 신비함이

늘상 온 우주와 함께 하는 불가사의함이

참 넓고 큰 작은 길, 참 다양하고 풍요로운 삶이다.

그래, 무엇이 부족한가.

이만 하면 걸을만하지 않은가. 

엣취! 허허허…

 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게시물 검색

Copyrights ⓒ www.silsangsa.or.kr. All rights reserved  주소 55804 전북 남원시 산내면 입석길 94-129
(대표메일) silsang828@hanmail.net (전화) 063-636-3031 (팩스) 063-636-3772